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0-10 오후 02:30: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생활문화 일반

안동시 ‘안동유교 한중 청소년 문화교류 캠프’ 개최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6년 11월 17일
ⓒ CBN뉴스 - 안동
[이재영 기자]= 유교문화의 고장인 안동에서 17일부터 이틀간 ‘안동유교 한중 청소년 문화교류 캠프’를 개최한다.

안동시는 중국 관광객 유치와 안동의 우수한 문화를 홍보하기 위해 2014년부터 시작해 5회째 중국수학여행단을 대상으로 안동유교 한․중 문화교류캠프를 열고 있다. (17일 100여 명, 오전 9시, 하회동탈박물관, 오전 10시 30분 하회마을)

이번 행사에는 중국 각지에서 43개 학교 200여 명의 초․중학생들이 참가하며, 캠프 첫째 날에는 유네스코세계문화유산인 하회마을을 관광하고 탈박물관에서 탈 만들기를 함으로써 안동의 문화를 직접 체험하게 된다.

둘째 날인 18일에는 팀별로 안동강남초등학교 등 안동의 학교 3곳을 견학하고, 소천 권태호 음악관에서 총 10개팀이 나와서 한․중 전통문화 공연을 통해 상호 우의를 다진다. 한국 측은 풍천중학교의 ‘하회별신굿탈놀이’ 공연과 안동부설초등학교의 ‘2016 코리아 소리내림’ 공연으로 화답한다.

또한 저녁에는 중국학생을 대상으로 안동의 역사와 문화를 퀴즈로 풀어보는 골든벨 지식경연 대회를 열어 안동문화에 대해 알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된다.

안동시 체육관광과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한․중 청소년 국제교류가 활성화되고, 날로 규모가 커지고 있는 중국 수학여행 시장 내에서 안동시의 위상이 높아져 더욱 많은 중국 수학여행객이 안동을 방문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6년 11월 17일
- Copyrights ⓒCBN뉴스 - 안동.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